만루 병살타에 롯데

만루 병살타에 롯데 더그아웃도 확 얼어붙었다

만루 병살타에 롯데 더그아웃도 확 얼어붙었다 만루 병살타에 롯데 더그아웃도 확 얼어붙었다 시즌 한창인데 LG 오지환 왜 스스로 주장 완장 내려놓았나 ‘명장’ 롯데 자이언츠 김태형 감독도 못 막은 ‘패패패패패패’ 충격과 공포의 일주일이었다. 게다가 일주일의 마지막 날 경기마저 포수 유강남의 결정적인 만루 ‘스리볼 타격’ 만루 병살타에 롯데 더그아웃 분위기도 얼어붙었다. 롯데는 4월 14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

계속 읽기
시즌 한창인데

시즌 한창인데 LG 오지환 왜 스스로 주장 완장 내려놓았나

시즌 한창인데 LG 오지환 왜 스스로 주장 완장 내려놓았나 시즌 한창인데 LG 오지환 왜 스스로 주장 완장 내려놓았나 20홈런 거포 공짜로 내주더니 2홈런 7타점 부메랑 아찔 LG 트윈스의 우승 캡틴 오지환(34)이 주장 완장을 스스로 내려놓았다. LG 구단 관계자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경기를 앞두고 “이날 LG 트윈스의 주장이 오지환에서 김현수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오지환은 […]

계속 읽기
20홈런 거포 공짜로

20홈런 거포 공짜로 내주더니 2홈런 7타점 부메랑 아찔

20홈런 거포 공짜로 내주더니 2홈런 7타점 부메랑 아찔 20홈런 거포 공짜로 내주더니 2홈런 7타점 부메랑 아찔 왜 KIA만 유독 부상일까 하루에 3명 다쳤다 SSG 랜더스가 20홈런 거포 최주환(36)을 무상으로 푼 대가를 톡톡히 치렀다. 최주환은 10일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에 위치한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펼쳐진 SSG와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방문 경기(총 7250명 입장)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

계속 읽기
왜 KIA만 유독

왜 KIA만 유독 부상일까 하루에 3명 다쳤다

왜 KIA만 유독 부상일까 하루에 3명 다쳤다 왜 KIA만 유독 부상일까 하루에 3명 다쳤다 FA 잔류에 105억 썼는데 7위 두산의 아픈 손가락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상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 하루에 3명이나 부상에 쓰러졌다. 개막 후 지금까지 주축 선수 7명이 부상으로 이탈했다. KIA는 1위를 달리고 있으나 앞으로가 걱정이다. KIA는 10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LG와 […]

계속 읽기
FA 잔류에 105억

FA 잔류에 105억 썼는데 7위 두산의 아픈 손가락

FA 잔류에 105억 썼는데 7위 두산의 아픈 손가락 FA 잔류에 105억 썼는데 7위 두산의 아픈 손가락 우승 후보가 7위 도대체 어디서부터 꼬였나 78억 원 캡틴은 개막 후 타율 1할대 슬럼프에 빠졌고, 24억 원 필승조는 1군도 아닌 2군에서 평균자책점 12점대의 난조를 겪고 있다. 투자 대비 성과가 나오지 않으니 팀도 4월 1승 5패 부진 속 7위까지 순위가 […]

계속 읽기
우승 후보가

우승 후보가 7위 도대체 어디서부터 꼬였나

우승 후보가 7위 도대체 어디서부터 꼬였나 우승 후보가 7위 도대체 어디서부터 꼬였나 트레이드 없었다면 8할 천재 타자는 어떻게 됐을까 두산 베어스가 시즌 초반 예상치 못한 부진에 빠져 있다. 개막을 앞두고 우승 후보로 평가받기도 했는데, 어딘가 단단히 꼬였다. 두산은 7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연장 10회 6-7로 끝내기 패하면서 시즌 성적 5승9패 승률 0.357로 7위에 머물렀다. 두산은 […]

계속 읽기
트레이드 없었다면

트레이드 없었다면 8할 천재 타자는 어떻게 됐을까

트레이드 없었다면 8할 천재 타자는 어떻게 됐을까 트레이드 없었다면 8할 천재 타자는 어떻게 됐을까 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주형의 놀라운 타격감이 꺾일 줄 모른다. ‘괴물’ 류현진 상대로도 멀티 히트를 때려내며 8할에 가까운 고타율을 이어가고 있다.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 키움의 경기. 한화 류현진의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으로 대부분의 관심이 […]

계속 읽기
포수 강백호

포수 강백호 우승후보 상대 4안타 압도적 존재감

포수 강백호 우승후보 상대 4안타 압도적 존재감 포수 강백호 우승후보 상대 4안타 압도적 존재감 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강)백호를 처음부터 포수 시켰으면 150억 원 선수가 되지 않았겠어요?” 4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펼쳐진 KIA 타이거즈전은 그 전날(3일) 이강철 KT 위즈 감독의 농담이 결코 농담으로만 들리지 않았던 경기였다. KT는 4일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수원KT위즈파크에서 펼쳐진 2024 […]

계속 읽기
고향팀 돌아오니

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고향팀 돌아오니 201안타 MVP가 살아난다 베테랑 불펜의 침몰 LG NC에 충격 역전패 “홈런이 기폭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광주제일고를 졸업한 서건창은 2008년 LG 트윈스에 입단해 넥센, 키움 히어로즈 그리고 다시 LG 유니폼을 입은 뒤 올 시즌부터 고향팀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하고 있다. 2014시즌 단일 시즌 최다 안타 기록인 201안타를 기록하며 MVP를 차지했던 그는 2021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LG로 이적했지만, 지난 3년 동안 부침을 겪었고 결국 방출됐다. 그에게 손을 내민 구단이 고향팀 KIA였다. 베테랑이 된 서건창은 KIA에서 부활을 꿈꾸고 있다.  올 시즌 초반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달 26일 광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올 시즌 첫 경기에 나섰던 그는 27일 롯데전 30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안타를 터뜨리지 못했지만, 31일 두산전에서 첫 안타를 터뜨린 뒤 안타 2개를 추가해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지난 2일 수원 KT 위즈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KIA 이범호 감독은 ”애초 서건창은 그런 선수였다. 그 부분을 알기 때문에 서건창을 데려온 것이다. 기술의 문제보다는 심적으로 편해진 것 때문에 본인이 할 수 있는 야구를 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며 ”그래서 당연히 타석에 들어가면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실력을 충분히 발휘해 줬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2일 KT전에서 대타로 출전한 서건창은 두산전에서의 타격감을 이어갔다.  8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나와 김민수를 상대로 2루타를 터뜨렸다.  이후 김호령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한준수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서건창이 득점에 성공했다. […]

계속 읽기
베테랑 불펜의

베테랑 불펜의 침몰 LG NC에 충격 역전패

베테랑 불펜의 침몰 LG NC에 충격 역전패 베테랑 불펜의 침몰 LG NC에 충격 역전패 감정 표출한 김도영 이범호 감독 마음은 철렁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희비가 엇갈렸다. 한 팀은 3연승, 한 팀은 3연패다. NC는 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시즌 첫 번째 맞대결에서 7대5로 역전승, 3연승을 달렸다. 지난 주말 ‘낙동강 라이벌’ 롯데 자이언츠와의 3연전 첫 판을 […]

계속 읽기